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건강새소식

진료시간

  • 월화수 09:00 ~ 18:00
  • 목요일 09:00 ~ 12:00
  • 금요일 09:00 ~ 20:00
  • 토요일 09:00 ~ 12:00
  • 점심시간 12:00 ~ 14:00

061-724-0975

칼럼

  • 건강새소식
  • 칼럼

제목

“대변 색이 왜 이래?”…치질 아닌 다른 원인 있을 수도

대변을 보고 난 후에 항문에 피가 묻어 나오거나, 대변의 색이 붉을 때 가장 먼저 의심하는 질환이 치질이다. 실제로 혈변의 원인 대다수가 치질이기는 하지만, 드물게 다른 질환이 원인인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혈변이 알려 주는 위험 질환은 무엇인지, 색에 따라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자.붉거나 검은색의 혈변을 봤다면 소화기계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혈변의 색에 따라 질환 발생 위치 달라만약 붉은색에 가까운 혈변을 봤다면 항문이나 직장, 대장 등 하부위장관에 발생한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이들은 항문과 비교적 가까운 부위에 발생한 질환인 만큼, 피가 비교적 빠르게 빠져나오기 때문에 대변이 붉은색을 띠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대장암 △직장암 △항문암 △대장게실증 △염증성 장 질환 △혈관형성이상 등이 하부위장관 출혈을 유발하는 질환에 해당한다. 반대로 검은색의 혈변, 즉 ‘흑변’을 봤다면 식도, 위, 십이지장 등 상부위장관의 질환 때문일 수도 있다. 상부위장관은 항문과 먼 만큼, 피가 여러 장기를 지나오는 동안 산화되면서 붉은색이 아닌 검은색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다. 이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위암 △식도암 △십이지장암 △위궤양 △소화성 궤양 등이 있다. 현대인에게 흔한 위염과 역류성 식도염 등이 심한 경우에도 출혈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검은색 혈변은 붉은색 혈변에 비해 비교적 인식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먹은 음식에 따라 대변의 색이 검어지기도 하고, 철분제를 복용한 후에도 철 성분이 산화되면서 대변이 검게 변할 수 있기 때문. 만약 이렇게 검은색 변을 볼 만한 특별한 원인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변이 새까맣게 보이고, 냄새가 지독할 정도로 심하게 난다면 질환에 의한 혈변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혈변 외에 의심 증상 있다면 병원 가 봐야…정확한 검사 방법은?몸속 소화기관에서의 출혈은 밖으로 보이지 않는 만큼, 혈변을 본 후에야 출혈 여부를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문제다. 문제는 암과 같이 소리 없는 질환의 경우, 혈변을 볼 정도가 되면 이미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혈변을 보지 않았더라도 평소 변을 볼 때 △심한 잔변감 △변을 참기 힘들어짐 △소화불량 △복부 팽만감 △기침이나 토를 할 때 피 비침 △빈혈 등의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병원으로 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혈변이 발견되면 혈액검사나 대변잠혈검사 등을 받아볼 수 있는데, 가장 정확한 검사 방법은 위내시경과 대장내시경을 통해 소화기관의 상태를 직접 확인하는 것이다. 내시경 검사를 받으면 궤양이나 출혈이 발생한 부위를 직접 확인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지혈이나 혈액 응고 등의 즉각적인 시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검사뿐 아니라 치료의 측면에서도 효과적이다. 내시경 검사는 예방적 차원에서도 중요하다. 내시경을 통해 장내 질환 발병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출혈이 발생할 만큼의 심각한 질환을 초기에 미리 치료해 혈변이나 여러 동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막는 것이다. 특히 궤양성 대장염 등 만성 소화기 질환이나 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다면 국가건강검진 대상 연령대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대장내시경과 위내시경을 미리 정기적으로 받아볼 것이 권장된다.소화기 내부 문제 없다면 배변 습관과 식습관 교정이 도움 돼이렇게 검사를 통해 소화기 내부의 질환이 확인된 경우라면 그에 맞는 치료를 적절히 시행하면 된다. 그런데 소화기 내부에 특별한 질환이 없는데도 계속해서 혈변을 본다면 스스로의 배변 습관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만약 배변 시마다 거친 휴지로 항문을 세게, 자주 닦는 습관이 있는 경우에는 항문이 찢어지는 ‘치열’이 발생하면서 피가 묻어 나오는 것일 수도 있기 때문. 이런 경우라면 거친 휴지 대신 비데를 사용하고, 치질로 이어지지 않도록 좌욕을 자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변비로 인해 대변이 너무 단단한 경우에도 치열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음식을 먹을 때 변을 무르게 하는 식이섬유 섭취를 늘리는 방식으로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식이섬유는 장내 유익균의 먹이로 사용되면서 소화를 더욱 용이하게 도울 뿐만 아니라, 장 속의 콜레스테롤과 지방 등의 노폐물을 흡착해 대변이 부드럽게 나올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백미나 정제 밀가루보다는 통밀, 호밀, 잡곡 등에 식이섬유가 많으며, △버섯 △해조류 △녹황색 채소 등에도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알코올은 장에서 약 80%가 흡수되기 때문에 점막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장의 움직임을 과도하게 만들어 소화에도 어려움을 가져오는 만큼 음주를 가능한 피하는 것이 좋다. 과음한 다음 날 설사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또 위염이나 식도염, 대장염 등 장의 염증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는 만큼, 이러한 질환이 있거나 혈변을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되도록이면 금주할 것이 권장된다.